ESC | 미션
    살인자의 방

    살인자의 방

    어느 피아니스트의 이야기
  • 지점 : 신림본점  |  참여인원 : 2-6인
    난이도 :
  • 당신은 특종이라면 몸을 사리지 않는 행동파 기자.

    메스컴이 집중 조명하고 있던 연쇄살인 사건을 조사하던 중
    유력한 용의자 P씨의 증거 불충분 처분에 의혹을 제기하게 된다.

    기자 생활 중 알게 된 형사 M씨를 통해
    용의자에 대한 정보를 입수한 당신은
    용의자의 집에 잠입하여 단서를 찾기로 한다.
    용의자가 집에 돌아오기까지 남은 시간은 1시간.

    당신은 서서히 방문을 들어서게 되는데...
    Project - z 2

    그림브라더의 잔혹동화

    사라진 악플러들
  • 지점 : 신림본점  |  참여인원 : 2-6인
    난이도 :
  • 뛰어난 필력으로 많은 이들의 존경을 한 몸에 받는
    익명 소설가 ‘그림 브라더’는 원작동화를
    모티브로 한 소설을 통해 엄청난 인기를 끌고 있었다.

    그는 SNS를 통해 팬들과의 소통에 집착하였고
    자신에 대한 엄청난 자부심을 갖고 있는 그는
    자신에 대한 단 하나의 비난, 악플에도 극도로 민감해했다.

    그런 그는 그를 향한 비난을 일삼는 악플러들을 혐오했고,
    자신만의 방식으로 그들에 대한 분노를 은밀하게 표출하였다.

    그가 해외에서의 스케줄을 위해 한국을 떠나있던 어느 날,
    그의 여자 친구인 당신은 거리에서 우연찮게 그를 보게 된다.

    국내에 있을 리 없는 남자친구를 본 당신은 방송관계자와의
    통화를 통해 그가 미국에서 유명 프로그램에 출연 중임을 확인하게 된다.

    그의 행적과 이전에 있었던 행동들에 수상함을 느낀 당신은
    무언가에 끌리듯 그의 빈 집으로 찾아간다.

    방금 전에 당신이 본 “”는 누구였던 것일까...
    Dead Number

    Dead Number

    망자의 전화
  • 지점 : 신림본점  |  참여인원 : 2-4인
    난이도 :
  • 경찰관인 당신은 여느 때처럼 새벽 근무를 하고 있었다.

    침묵에 잠겨 있던 경찰서에 울려온 여러 통의 전화.
    들려오는 것은 치직거리는 TV잡음과 알 수 없는 흐느낌뿐...

    석연치 않음을 느껴 위치 추적을 해보니
    그곳은 몇 년 전 자살 사건이 있었던 곳.

    그곳을 조사하기 위해 조심스레 방 안으로
    발걸음을 옮기지만 들어서자 굳게 문이 닫혀버린다.

    이곳에서는 어떤 일들이 벌어지고 있는 것일까.
    헨젤과 그레텔

    헨젤과 그레텔

    마녀의 집
  • 지점 : 신림본점  |  참여인원 : 2-4인
    난이도 :
  • 새어머니에게 버려진 헨젤과 그레텔.

    허기진 배를 움켜쥐고 숲 속을 헤매던
    남매는 온갖 과자들로 만들어진 집을 발견한다.

    상냥한 집주인 할머니는 이들에게 먹을 것과 잘 곳을
    제공해주지만 사실은 아이들을 잡아먹는 마녀였던 것!

    충격에 빠진 아이들을 묶어둔 채,
    식사 준비를 위해 콧노래를 흥얼거리며 집을 나선다.

    아이들에게 찾아온 처음이자 마지막 기회!

    아이들은 마녀가 돌아오기 전에
    마녀의 손아귀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사라진 카지노

    사라진 카지노

    숨겨진 아버지의 비밀
  • 지점 : 신림본점  |  참여인원 : 2-4인
    난이도 :
  • 아버지가 행방불명 된지 벌써 1년.

    아버지의 빈자리가 익숙해진 평범한 어느 날
    검은 양복을 입은 한 남자가 당신을 찾아온다.

    의문의 남자가 당신에게 건넨 것은 한 통의 편지.
    편지에는 어딘지 모를 주소와 함께
    아버지가 마지막으로 남긴 메시지가 담겨 있다.

    거대한 음모가 숨겨져 있는
    아버지 실종의 비밀을 파헤치기 위해
    당신은 편지 속 장소로 향하게 되는데...

    그 곳은 다름 아닌 1년 전 폐쇄되었다는 카지노.
    누군지 모를 그들이 알아채기 전에
    아버지가 남긴 비밀을 찾아 이곳을 빠져 나가야 한다!